외국 로펌 서울사무소만 두 번째 근무
외국 로펌 서울사무소만 두 번째 근무
  • 기사출고 2018.06.12 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중에도 美변호사 많아
상대적으로 적은 英변호사 선택"
레이텀앤왓킨스 서울사무소의 강원석 변호사는 외국 대학의 교수가 되어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다시 로스쿨에 진학해 변호사가 된 색다른 경력을 가지고 있다. 변호사가 되기 전 대학에서의 ...
이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정기구독자와 유료회원만 열람이 가능합니다.
정기구독 또는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2007년 10월 창간호부터 최근호까지의 모든 콘텐츠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