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펌 바른 총괄대표에 박재필 변호사 선임
로펌 바른 총괄대표에 박재필 변호사 선임
  • 기사출고 2021.09.27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희 변호사, 여성 최초 경영대표 선임

법무법인 바른이 최근 130명이 넘는 전체 파트너 변호사의 선거로 2022년 1월부터 3년의 임기가 시작되는 차기 총괄대표변호사에 박재필 변호사(사법연수원 16기)를 선출했다. 또 총괄대표변호사를 보좌할 차기 경영담당 대표변호사로 이동훈 변호사(사법연수원 23기)를 유임하고, 새로 이영희 변호사(사법연수원 29기)를 선출해 차기 경영진 구성을 완료했다고 9월 27일 밝혔다.

◇왼쪽부터 법무법인 바른의 집행부를 구성하게 된 박재필 총괄대표와 경영담당 대표인 이동훈, 이영희 변호사
◇왼쪽부터 법무법인 바른의 집행부를 구성하게 된 박재필 총괄대표와 경영담당 대표인 이동훈, 이영희 변호사

박재필 총괄대표는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를 끝으로 2009년 3월 바른에 파트너 변호사로 영입되어 2019년 1월부터 바른의 경영담당 대표변호사로 일해오고 있다.

이영희 대표는 로펌의 신입변호사로 출발해 최고경영자가 된 첫 여성변호사로, 이 변호사는 2000년 공채 1기로 바른에 입사해 2011년 파트너가 되었다. 이어 2018년 운영위원에 선출되어 경영에 참여하고 있으며, 21년간 바른에서 인사 ∙ 노무, 건설, 가사분야의 소송업무를 담당해왔다. 2001~2002년엔 이용호 게이트 특별검사팀에서 특별수사관으로 참여한 바 있다.

이영희 변호사는 "신입변호사 출신 로펌 1호 여성 경영대표로서 새로운 길을 개척한 것에 보람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바른의 지속가능 한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바른은 차기 집행부 선출과 함께 운영위원도 새로 구성했다. 박재필, 이동훈, 이영희 변호사와 함께 장주형(22기), 고일광(27기), 김도형(34기), 강태훈(36기) 변호사가 운영위원으로 선출됐다. 

리걸타임즈 이은재 기자(eunjae@leg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