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식 전 대법관 별세
윤재식 전 대법관 별세
  • 기사출고 2021.08.30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재식 전 대법관이 8월 2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9세.

◇윤재식 전 대법관
◇윤재식 전 대법관

1942년 전남 강진에서 태어나 광주제일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윤 전 대법관은 1965년 제4회 사법시험에 합격, 서울민사지법 부장판사와 법원행정처 조사국장, 서울고법 부장판사, 광주 · 수원 · 서울지법원장, 서울고법원장 등을 거쳐 1999년 대법관에 임명됐다.

과묵하고 소탈한 성품에 이론과 실무 능력을 겸비해 법조계에서 신망이 두터웠으며, 대법관 시절 양심적 병역거부와 관련해 유죄 판결을 내리면서도 "대체복무제 도입의 필요성이 있다"는 보충 의견을 낸 것으로 유명하다. 2005년 7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에선 여성도 종중 회원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다수의견에 참여했다.

빈소는 한양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30일 오전 9시다.

리걸타임즈 이은재 기자(eunjae@leg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