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에 4명 추천
검찰총장 후보에 4명 추천
  • 기사출고 2021.04.30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오수 전 차관 유력…이성윤 검사장 탈락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박상기 전 법무부장관)가 4월 29일 회의를 열어 김오수(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차관과 구본선(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24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 4명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박범계 법무부장관에게 추천했다.

박 장관은 후보추천위의 추천 내용을 존중하여 조만간 이들 중 한 명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게 된다. 이번에 임명되는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검찰총장이 된다.

추천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 ‧ 외부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에 대하여 심사하였다"고 밝혔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피의자 신분인 점 등이 감안되어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검찰 주변에선 김오수 전 차관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가장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리걸타임즈 김덕성 기자(dsconf@leg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