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변호사
한국계 미국변호사
  • 기사출고 2012.04.04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사무소 개설에 앞서 예비심사를 신청한 미국 로펌 변호사들의 이름이 모두 김, 이, 박 등 한국식 이름이에요. 단 한 사람도 예외가 없어요."법무부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사무소...
이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정기구독자와 유료회원만 열람이 가능합니다.
정기구독 또는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리걸타임즈 홈페이지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e-book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