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관예우 차단과 공직 경험 활용
전관예우 차단과 공직 경험 활용
  • 기사출고 2011.07.04 0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몇 해 전 대형 로펌의 시니어 변호사로부터 들은 말이다. 행정부처 고위직을 지낸 한 퇴직공무원이 월급은 안 줘도 좋으니 명함을 파고, 방만 쓰게 해 달라며 합류를 요청해 왔다는 것...
이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정기구독자와 유료회원만 열람이 가능합니다.
정기구독 또는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리걸타임즈 홈페이지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e-book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