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펌공익네트워크, 장애인권 라운드테이블 개최
로펌공익네트워크, 장애인권 라운드테이블 개최
  • 기사출고 2018.04.26 1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펌공익네트워크는 4월 24일 김앤장 법률사무소 회의실에서 장애인 관련 공익활동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로펌공익네트워크는 로펌의 공익활동 활성화를 위해 2016년에 결성되어 현재 법무법인 광장, 김앤장 법률사무소, 법무법인 대륙아주, 동인, 로고스, 바른, 세종, 원, 율촌, 지평, 태평양, 화우 등 12개 로펌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의 주제는 '장애인권'. 장애인 관련 법률가 단체인 장애인법연구회가 준비에 공동으로 참여했고,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중앙장애인권익옹호기관이 함께 했다.

◇모두 12개의 로펌이 참여하고 있는 로펌공익네트워크는 4월 24일 '장애인권'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참가자들이 김앤장에서 진행된 행사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모두 12개의 로펌이 참여하고 있는 로펌공익네트워크는 4월 24일 '장애인권'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 참가자들이 김앤장에서 진행된 행사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인 목영준 변호사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태평양의 윤정노 변호사(장애인법연구회 이사)가 로펌 내 장애인권활동 소모임 결성과 운영 사례에 대해 발제하고, 광장의 홍석표 변호사(장애인법연구회 이사)가 장애인법연구회와 로펌 변호사의 참여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조주희 팀장과 사단법인 두루의 이주언 변호사가 로펌 변호사가 할 수 있는 장애인 관련 공익활동을 안내했다. 발제 후에는 로펌이 공익단체의 활동을 지원하고 함께 할 수 있는 영역과 방안에 대해 참가자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로펌공익네트워크의 간사인 지평의 임성택 변호사(장애인법연구회 회장)는 "로펌과 변호사들이 장애인 권리옹호에 관심을 가지고 상담, 소송, 연구 등 관련 분야 공익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여 사회적 소수자 문제에 관심을 더욱 가지고, 장애인의 차별을 개선하고 인권이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펌공익네트워크는 변호사들의 공익활동 분야를 개발하고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로펌과 공익단체가 교류할 수 있는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자주 열고 있다.

김덕성 기자(dsconf@legaltimes.co.kr)

Copyrightⓒ리걸타임즈(www.legal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